연사 전체 보기

유발 노아 하라리

예루살렘 히브리대학교 역사학과 교수 / <사피엔스>, <호모데우스>, <21세기를 위한 21가지 제언> 저자

유발 노아 하라리
강연제목 21세기 스토리
강연일시 2020.10.30 09:20-09:55

유발 노아 하라리 교수는 역사학자이자 철학자로 오늘날 가장 영향력 있는 지성인 가운데 한 명으로 꼽히고 있다. 그의 책 『사피엔스』, 『호모 데우스』, 『21세기를 위한 21가지 제언』 등은 60개 언어로 번역돼 전세계에서 2750만부가 판매되었다. 특히 『사피엔스』는 버락 오바마, 빌 게이츠, 크리스 에반스, 자넬 모네 등 많은 유명인사들의 추천도서로도 유명하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사피엔스』가 논픽션 분야 저서를 혁신하고 ‘똑똑해지는 책’의 대중화를 이끌었다고 평했다. 2020년 가을, 하라리 교수는 유명 카툰 아티스트 데이비드 반데르(작가), 다니엘 카사나브(일러스트레이터)와 함께 크리에이터 겸 공동작가로 사피엔스 내용을 일러스트레이션 형식으로 풀어 쓴 『사피엔스 그래픽노블(가제)』도 출판 예정이다.

1976년생인 하라리 교수는 이스라엘 하이파에서 태어나 2002년 옥스포드대학교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사피엔스』 책으로 세계적인 석학 대우를 받기 시작하면서 하라리 교수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등 세계적인 정상들과 대담하고,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와도 기술과 사회의 미래를 주제로 토론했다. 가디언, 파이낸셜타임즈, 뉴욕타임즈 등에 정기적으로 기고하고 있으며 2020년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다보스포럼)에서는 인류의 미래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에는 CNN, BBC 등 글로벌 메이저 뉴스 미디어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2019년 하라리 교수는 반려자 이지크 야하브와 다학제적 연구기관인 ‘사피엔십’을 공동 창립했다. 사피엔십은 세계적으로 중요한 문제를 집중적으로 연구하고, 해결방안을 찾는 것을 목표로 하는 사회적 기업이다. 하라리 교수는 현재 예루살렘 히브리대학교 사학과 교수로 있으며, 원래는 세계사, 중세사, 군사사를 전공했으나 현재는 거시사(macro-history)에 집중하며 역사와 생물학과의 관계, 호모 사피엔스와 타 동물의 본질적 차이, 역사 속 정의(正義), 역사의 방향성, 인류 역사와 행복의 상관관계, 21세기 과학기술이 초래한 윤리적 딜레마 등을 연구한다.